기본 정보
상품명 도련님
입고차수 신규입고
제작 / 출판 나쓰메 소세키 / 문예출판사
크기 120*188mm
쪽수 304p
판매가 ₩10,000
할인가 ₩9,000
배송비 ₩3,000 (₩50,000 이상 구매 시 무료)
재고 수량 3개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구매방법
배송주기
상품 옵션
배송
수량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 (수량)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 박혜미 작가의 표지로 재탄생한 
에디터스 컬렉션입니다. 


나쓰메 소세키,
고지식하지만 정의로운 도련님을 통해
부당한 세상에 맞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묻다

“정직하게 살면 누가 이용하려고 한대도 겁날 게 없습니다”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은 고지식하지만 
정직한 도련님을 통해 삶에서 중요한 가치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소설이다. 
주위 사람들이 보면 융통성도 없고 고집불통인 
도련님이 답답해 보이겠지만, 소세키는 그런 도련님의 
모습에서 근대 일본의 급속한 변화와 함께 차츰 
사라져가는 ‘정직함’이나 ‘체면’의 가치를 발견한다.
 《도련님》은 지금도 일본에서 드라마가 만들어지는 등 
출간된 지 백여 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사랑을 받는 작품이다. 
이는 세상과 타협하고 두루뭉술하게 살 것을 강요하는 
현대 사회에서 ‘정직함’이라는 자신의 가치를 굳건히 
지켜가는 도련님의 모습이 우리에게 감동을 주기 때문일 것이다.

“순수하고 솔직한 것이 손가락질 받는 세상이라면 어쩔 수 없다”

스스로를 막무가내라고 부르는 ‘도련님’은 친구의 이죽거림에 
2층 건물에서 뛰어내려 허리를 삐기도 하고, 선물 받은 칼을 
시험해 본다며 자기 엄지손가락을 뼈가 드러나도록 잘라내기도 한다. 
무시당하기를 죽기보다 싫어하고, 거짓말은 눈곱만큼도 하지 않는 
대쪽같은 도련님의 성격은 언제나 세상사에 손해만 보게 한다. 
세상과의 인연이라고는 자신을 길러준 늙은 하녀인 기요뿐이다. 
성장한 도련님은 시골 중학교의 선생님이 되고, 
답답한 시골 마을에서 말을 듣지 않는 학생들과 속을 
알 수 없는 선생님과 부딪히며 자신의 ‘자아’를 깨달아간다. 
고지식한 도련님을 회유해 자기편에 세우려는 교감의 꼬드김에도 
고지식하게 자기 길만 고집하는 도련님은 그래서 외로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도련님은 잘못된 일은 끝까지 바로잡아야 한다. 
학생들에게 짓궂은 장난을 당해도, 교감이 자신을 회유하려 해도 
도련님은 정직하고 솔직하게 자신의 정의를 밀어붙인다. 
나쓰메 소세키는 이 책을 통해 사회와 타협하지 않고 
정직함이라는 가치를 고집하며 외롭게 살아가는
 ‘우리 시대 많은 도련님’의 소중함을 되새겨보려 한 것이 아닐까.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도련님
입고차수 신규입고
제작 / 출판 나쓰메 소세키 / 문예출판사
크기 120*188mm
쪽수 304p
판매가 ₩10,000
할인가 ₩9,000
배송비 ₩3,000 (₩50,000 이상 구매 시 무료)
재고 수량 3개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
  • 배송 기간 : 2일 ~ 4일
  • 배송 안내 :

교환/반품 안내

서비스문의 안내

상품사용후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